HOME > BOOKS > 신간소개



[인문] 여성 파산

이이지마 유코 지음
매경출판
2017.07.15
320p

14,000

프린트 리스트
비정규직에 낮은 임금, 고용 불안에 시달리며
유리 천장과 승진 차별을 겪는 여성들

대한민국 여성들의 유리천장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경제협력기구(OECD) 회원국 28개국을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는 25.6점을 받아 꼴찌를 차지했다. 실제 노동임금 비율로 따져도 성별 임금격차가 크다. 남성 대비 여성 임금은 63.3%에 불과한 수준이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성 정규직 근로자의 급여가 남성 비정규직보다도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여성 정규직의 실제 근로시간은 182시간으로 남성 비정규직의 138시간에 비해 매월 44시간을 더 일하고 있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이도 커서 문제지만, 남녀 차이가 더 심각한 수준이라는 뜻이다.
한국의 성별임금격차는 OECD 회원국 중 압도적인 1위다. 2000년부터 한 차례도 빼놓지 않고 1위를 차지했다. 게다가 여성이 자녀 양육과 가사 노동까지 짊어지는 경우가 많다. 대한민국 여성은 차별 가득한 노동시장에서 그 지위조차 인정받지 못한 채 계속 저평가되고 있다. 특히 성별에 따라 주로 일하는 직종도 분리되어 있어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여성 가구주가 꾸준히 늘면서 빈곤율도 늘고 있다. 2012년 현재 여성이 가구주인 가구의 절대 빈곤율은 20.1%인 데 비해 남성이 가구주인 가구 절대 빈곤율은 5.1%로 젠더 격차가 4배나 된다. 노동자 1,742만 명 가운데 442만 명(25.4%)이 저임금 계층이고 여성 노동자의 40%가 저임금 노동자다. 여성 전체 노동자의 약 40%가 ‘일을 해도 가난한’ 근로 빈곤계층인 것이다.
《여성파산》은 이런 문제의식에서 시작해, 열심히 일하고 끊임없이 저축하지만 여성들이 왜 가난할 수밖에 없는지 그 흐름과 이런 상황을 만들어내는 사회 구조의 모순을 짚어낸다. 우리보다 먼저 여성의 빈곤에 주목한 일본의 사례를 통해 그동안 비정규직과 남성의 문제에 밀려 드러나지 않았던 여성의 삶을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본다.